기도의 사도직은 각자의 일상을 예수성심께 봉헌함으로써, 성체성사 안에서 이루어지는 예수 그리스도의 희생에 스스로를 일치시키려는 신자들의 모임이다. 따라서 “왕의 사제직”(베드로 전서 2:9)으로 부르심을 받은 평신도들이 그리스도와 역동적으로 결합되어 세상 구원에 협력하는 것으로 신자들은 매일 봉헌 기도문을 통해 자신들의 하루를 봉헌한다.

이를 위해 회원들은 각자 예수성심께 자신을 봉헌하고, 교황님의 지향에 따라 교회와 함께 기도를 한다. 다시 말해, 세상과 교회의 필요에 따라 교황님과 함께 기도하는 것이다. 이는 교회와 세상을 전체적인 안목에서 볼 수 있는 위치에 계신 세상의 목자이며 베드로 성인을 잇는 후계자의 마음과 함께 하는 것으로, 이는 결국 예수 그리스도 성심의 세상을 향한 끝없는 사랑인 것이다.

무엇보다 일상의 활동에서 이러한 자기봉헌을 가정이나 직장에서의 일, 기도, 휴식 그리고 긴장이나 고통과 희생으로 확대해 나아가는 것이 중요하다. 이는 평신도들이 “그들의 세상을 하느님께 봉헌하는” 것이다.('교회에 관한 교의 헌장' no. 34)

"Finding God in our ordinary life(우리의 일상 삶 안에 현존하시는 하느님을 찾음)"

기도의 사도직은 간단하면서도 구체적인 방식으로 신자들을 돕는 일종의 영성이다. 따라서 기도의 사도직은 회원들에게 매일봉헌의 방식을 알려주고, 예수성심의 사랑이라는 동기를 부여한다. 이는 그리스도와 일치하여 살아가는 것과 세상에 그분을 드러나게 하는 실질적인 방식을 사람들에게 제시하며 그것을 자신들의 삶에 적용하도록 하여, 그분의 사랑을 예수성심 안에서 가시적이고 인간적인 양식으로 드러나게 하는 것이다.

따라서 교황 비오 12세는 기도의 사도직을 “그리스도인 삶의 가장 완전한 형태”라고 불렀다.

기도의 사도직 회원들은 아래의 다섯 가지의 영성을 따른다.

  1) 성체성사와 매일 봉헌기도: 보속과 희생의 삶

  2) 예수성심에 대한 신심

  3) 성모성심에 대한 신심

  4) 교회와 함께하는 마음: 교황님의 매달 기도지향

  5) 기도하는 영혼

기도의 사도직이 구성되고 얼마 되지 않아 예수성심에 각별했던 Henri Ramiere, SJ 신부는 이 단체의 책임을 맡으면서 예수성심과 온전히 합치된 것으로 기도의 사도직이 있음을 알았다. 예수성심에 대한 신심은 우리를 그리스도의 내적 삶으로 인도하고 또 그 내적 삶을 함께 나누게 할 뿐만 아니라 세상에 전하는 일에 참여하게 한다. 그리하여, 예수성심의 신심은 본질적으로 사도적이며, 자신의 일상을 기도의 사도로 살아가는 기도의 사도직 본래 취지와 부합하는 것이다.